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대장동 의혹' 규명 속도낸다…수사팀 확대(종합)

송고시간2021-09-28 18:27

beta

검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팀을 확대하기로 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전국에서 검사 3∼4명을 파견받아 수사팀을 꾸릴 예정이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출된 고발장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제범죄형사부, '이재명 배임' 등 의혹 전반 수사

대장동 개발사업 자산관리사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사업 자산관리사 '화천대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검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팀을 확대하기로 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전국에서 검사 3∼4명을 파견받아 수사팀을 꾸릴 예정이다. 전체 팀 규모는 1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인원 확충이 최종 확정되진 않았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출된 고발장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고발 혐의들이 다양해 사실상 대장동 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범죄형사부에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활동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사후수뢰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과 관련해 고발된 사건 등이 배당돼있다.

화천대유 고문을 지낸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도 함께 고발돼 있다.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국민의힘 김형동·박수영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천화동인 2∼7호 투자자 등 9명을 고발한 사건도 대검에서 넘겨받아 함께 수사할 예정이다.

김 의원 등은 이 지사 측이 화천대유가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특혜를 줘 이들 투자자는 거액의 배당금을 챙기게 한 반면, 성남시와 성남시민에겐 재산상 손해를 끼쳤다며 특경가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따라 향후 검찰은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공모 일주일 전에 화천대유가 설립된 경위,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사업계획서 제출 하루 만에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유, 성남도시개발공사와 민간사업자 간 수익배당 구조 설계 과정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화천대유의 화려한 법조계 고문들이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조사 대상으로 꼽힌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가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국민의힘 관계자 등을 고발한 사건은 그대로 공공수사2부가 수사한다.

s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X0gXESSIH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