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10월 이후 미접종자 접종방안도 마련…효율적 방식 고민 중"

송고시간2021-09-28 14:57

beta

정부는 내달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28일 밝혔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8일 백브리핑에서 10월 이후 미접종자 접종 방안에 대한 질의에 "(9월과) 동일한 방식으로 예약을 받겠다든지 등 방향이 결정된 건 아니다"라면서도 "대책을 마련해 접종을 계속할 수 있게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답변했다.

홍 팀장은 "예약자가 다수라면 많은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할 수 있지만, 다인용 백신의 특성상 비효율적으로 접종할 때 폐기 백신이 많아지게 된다"며 "이런 부분을 감안해 어떤 방식으로 미접종자에게 접종 기회를 부여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30일 사전예약 마감 앞두고 미접종자 예약률 5.3%

속도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박규리 기자 = 정부는 내달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아직까지 접종을 받지 못했거나 예약을 하지 않은 18세 이상 미접종자에 대한 사전예약은 오는 30일 오후 6시 마감된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8일 백브리핑에서 10월 이후 미접종자 접종 방안에 대한 질의에 "(9월과) 동일한 방식으로 예약을 받겠다든지 등 방향이 결정된 건 아니다"라면서도 "대책을 마련해 접종을 계속할 수 있게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답변했다.

홍 팀장은 "예약자가 다수라면 많은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할 수 있지만, 다인용 백신의 특성상 비효율적으로 접종할 때 폐기 백신이 많아지게 된다"며 "이런 부분을 감안해 어떤 방식으로 미접종자에게 접종 기회를 부여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8일부터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https://ncvr.kdca.go.kr)을 통해 사전예약을 진행해 왔다.

현재까지 대상자 571만3천183명 가운데 30만4천488명이 예약을 해, 예약률은 5.3%로 집계됐다.

예약자는 내달 1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으로 접종을 한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