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 근처서 냥이 간식 사요"…편의점 반려동물용품 수요 '쑥'

송고시간2021-09-29 07:45

beta

직장인 한모(26)씨는 최근 반려묘 '춘심이'의 간식거리를 집 근처 편의점에서 사는 경우가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집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반려동물용품 전문점까지 가기가 망설여진다고 한다.

강씨처럼 편의점에서 반려동물용품을 구매하는 이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장인 한모씨가 키우는 7살 반려묘 '춘심이'
직장인 한모씨가 키우는 7살 반려묘 '춘심이'

[한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직장인 한모(26)씨는 최근 반려묘 '춘심이'의 간식거리를 집 근처 편의점에서 사는 경우가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집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반려동물용품 전문점까지 가기가 망설여진다고 한다.

그는 "매일 고양이 간식에 유산균을 섞어 주는데, 편의점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며 "접근성이 좋을 뿐만 아니라 스틱형, 캔형 등 다양한 간식이 구비돼 있다"고 말했다.

강씨처럼 편의점에서 반려동물용품을 구매하는 이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25에선 올해 1월 1일∼9월 26일 반려동물용품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44.3% 증가했다.

이 중 고양이 간식을 비롯한 애묘용품 매출은 75% 뛰었다.

GS25 관계자는 "최근에는 간식뿐 아니라 고양이 모래, 배변 패드 등 비식품 상품도 늘리고 있다"면서 "반려동물 관련 상품군을 작년보다 약 11% 확대한 상태"라고 말했다.

같은 기간 CU에서도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 매출이 44.6% 늘어났다. 이 중 고양이 간식 매출은 55.9% 증가했다.

이마트24에선 반려동물용품 매출이 52% 증가했다. 이마트24는 상품군을 작년보다 40% 늘려 현재 100여가지 제품을 판매 중이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반려동물용품 전문점보다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을 찾는 사람이 늘어난 결과로 분석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638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운다. 이는 2019년보다 47만 가구 늘어난 수치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