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대장동 의혹 "국힘 자살골·누워서 침뱉은 격" 공세

송고시간2021-09-28 12:24

beta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정치권 전반으로 번진 대장동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이 자살골을 넣은 것"이라며 역공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누워서 침을 뱉은 격이다. 파면 팔수록 야당 인사와 핵심 세력의 비리만 드러난다. 국민의힘발(發) 법조 게이트"라고 직격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이 수령한 '50억 퇴직금'에 대해 "민정수석이었던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국민 상식"이라고 "이를 두고 산재위로금이라는 것은 국민 기만이다. 뻔한 거짓말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郭 아들 '50억 퇴직금' 대가성 추궁…"특검은 시간끌기용"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정치권 전반으로 번진 대장동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이 자살골을 넣은 것"이라며 역공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누워서 침을 뱉은 격이다. 파면 팔수록 야당 인사와 핵심 세력의 비리만 드러난다. 국민의힘발(發) 법조 게이트"라고 직격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이 수령한 '50억 퇴직금'에 대해 "민정수석이었던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국민 상식"이라고 "이를 두고 산재위로금이라는 것은 국민 기만이다. 뻔한 거짓말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언제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을 받았는지 알았느냐. 몰랐으면 허수아비고 알았으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꼬리자르기를 시도하고 있고 곽 의원은 정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어처구니없는 상황"이라며 "국민의힘은 본인들이 화두를 띄운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 철저히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곽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 퇴직금'의 대가성도 집중 추궁했다

정청래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자본주의 사회에는 공짜가 없다. 뭔가 역할을 했을 것"이라며 "화천대유 관련자들이 다 그쪽 동네 사람들이고 냄새가 그쪽에서 나고 있는데 이걸 덮어치기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리의 직위로 어떻게 50억원 상당의 퇴직금을 받았는지, 대가성이 없었다면 사회 통념상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의 특검 주장에 대해선 '시간 끌기용'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정 의원은 "뒤가 구리니까 자꾸 시간 끌기 하려고 특검하자는 것"이라며 "지금 경찰·검찰에서 수사 잘하고 있는데 다른 걸 주장하는 게 오히려 수사 방해"라고 꼬집었다.

장경태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마치 특검이 바로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검은 수사 중단을 의미하고 국정조사는 수사 방해를 의미한다"고 했다.

곽 의원 아들의 의혹이 불거진 이후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 이재명 캠프도 공세를 이어갔다.

캠프의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MBC 라디오에 나와 "대장동 건을 국민의힘 쪽에서 터뜨리지 않았다면 오히려 조용히 넘어갈 수 있던 은밀한 거래였다"며 "국민의힘 쪽에서 자살골을 넣은 것"이라고 비꼬았다.

y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AW7QFw8QV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