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 관련 현직 시의원 소환 조사

송고시간2021-09-28 11:48

beta

부산 강서구 생곡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부산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과 관련해 경찰이 지역 정치권 인사가 연루된 정황을 조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A 부산시의원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재활용센터 이권 다툼을 수사하던 중 한 관련자의 돈이 A 시의원에게 흘러갔다는 진술이 나오자 이를 확인하기 위해 소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강서구 생곡마을 주민이 운영하는 부산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과 관련해 경찰이 지역 정치권 인사가 연루된 정황을 조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A 부산시의원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재활용센터 이권 다툼을 수사하던 중 한 관련자의 돈이 A 시의원에게 흘러갔다는 진술이 나오자 이를 확인하기 위해 소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혐의가 확인된 단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과 관련해 관련자 2명을 업무 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30여 명을 입건했다.

현재 강서구 생곡마을 주민들은 기존에 센터를 운영하던 '구파'와 현재 운영권을 가진 '신파'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이들 간 갈등이 격화되면서 수거 차량 진입이 사흘가량 중단돼 부산지역 쓰레기 대란 사태가 우려되기도 했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해당 센터는 11개 구·군에서 버려진 100∼200t 상당 쓰레기를 매일 처리하는 곳이다.

일명 구파로 분류된 사람으로 구속된 인물은 최근 불거진 부산 모 현직 총경 뇌물 수수 사건의 뇌물 제공자로도 알려진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