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행 거리두기 유지 어려워…10월말~11월초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송고시간2021-09-28 11:37

beta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일명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 시점으로는 10월 말∼11월 초를 제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 모두발언을 통해 "접종률이 많이 높아진 다른 국가를 참고했을 때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라면서 "국민께서 방역 수칙을 계속 준수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종완료자 중심으로 사적모임-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 완화 검토"

"일부 외국처럼 우리나라도 '백신 패스' 적용해야 하지 않나 생각"

권덕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3천명씩 계속 나오면 추가대책 필요"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박규리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일명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 시점으로는 10월 말∼11월 초를 제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 모두발언을 통해 "접종률이 많이 높아진 다른 국가를 참고했을 때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라면서 "국민께서 방역 수칙을 계속 준수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문가, 언론 등과 함께 앞으로의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어떻게 가져갈지,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영국, 독일 등에서도 접종을 완료했거나 코로나19 완치 후 (진단검사 결과) '음성' 확인자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등 '백신 패스'를 통해 점차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전환 시점에 대해 "백신 접종률이 고령층 90% 이상, 일반 국민(성인 기준)의 80% 정도가 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시기로 보인다"며 "10월 말 접종을 마치고 면역효과가 나타나는 2주를 고려하면 11월 초쯤이 될 것이고 그때 단계적 회복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파력이 대단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있고,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단계적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해선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우선 사적모임, 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 완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국외에선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사례가 있는데 우리도 이런 백신 패스를 적용해야지 않나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PG)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권 장관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서는 "추석 연휴때 그간 만나보지 못했던 친지를 만나기 위해 이동량이 증가했고 사람간 접촉이 많아져서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났다"면서 "규모는 증가했으나 백신 접종률이 오늘 기준 1차 접종은 75%, 접종 완료자는 47%에 이르고 있어 위중증과 사망자 규모는 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위중증 환자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권 장관은 의료체계 대응 관련 질의에는 "(하루 신규확진자) 2천500명까지는 대처할 수 있도록 의료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만약 3천명이 계속 나온다면 현재 의료대응체계에 추가해 또 다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