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상생소비지원금, 경제·방역 모두 놓치는 길"

송고시간2021-09-28 11:11

beta

시민단체 부산경남미래정책은 28일 기획재정부가 소비 진작을 위해 발표한 상생소비지원금이 경제정책과 방역 기조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3천명 넘는 상황에서 상생소비지원금으로 소비 진작하는 것은 경제와 방역 모두 놓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기획재정부가 상생소비지원금 사업 목적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세우고도 시행방안을 수립하는 내내 이해관계에 따라 '갈지자' 행보를 한 결과 엇박자가 났다"며 "'위드 코로나' 이후 경제 정책을 세울 때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생소비지원금 (PG)
상생소비지원금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시민단체 부산경남미래정책은 28일 기획재정부가 소비 진작을 위해 발표한 상생소비지원금이 경제정책과 방역 기조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3천명 넘는 상황에서 상생소비지원금으로 소비 진작하는 것은 경제와 방역 모두 놓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케아·배달앱·프랜차이즈 직영점·전문 온라인몰 등은 되고 대형마트·대형 백화점·복합 쇼핑몰 등은 안된다"며 "7천억원에 달하는 예산으로 사업 취지 자체를 왜곡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기획재정부가 상생소비지원금 사업 목적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세우고도 시행방안을 수립하는 내내 이해관계에 따라 '갈지자' 행보를 한 결과 엇박자가 났다"며 "'위드 코로나' 이후 경제 정책을 세울 때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