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최초 개신교 선교지' 보령 고대도 순례 관광지로 개발한다

송고시간2021-09-28 13:30

beta

국내 최초의 개신교 선교지인 충남 보령시 오천면 고대도가 기독교 순례 관광지로 개발된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28일 고대도를 방문, 주민들에게 "고대도를 2023년까지 선교를 테마로 한 해양관광문화 특화섬 '미션 아일랜드'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일 시장은 "오는 11월 말 보령해저터널이 개통되면 보령의 섬 관광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고대도를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개신교 선교의 역사가 어우러진 해양문화관광 특화섬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3년까지 선교사의 길·정원·순례자 쉼터 등으로 이뤄진 별빛정원 조성

보령 고대도 전경
보령 고대도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국내 최초의 개신교 선교지인 충남 보령시 오천면 고대도가 기독교 순례 관광지로 개발된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28일 고대도를 방문, 주민들에게 "고대도를 2023년까지 선교를 테마로 한 해양관광문화 특화섬 '미션 아일랜드'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고대도는 조선 말기인 1832년 선교여행 중이던 독일인 선교사 칼 귀츨라프가 한 달가량 머물렀던 곳으로, 그는 떠날 때까지 고대도를 기점으로 인근 섬 지역과 내륙까지 선교활동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고대도에 머물면서 주민들에게 한문 성경과 전도 문서를 배포했으며, 감자를 심은 뒤 재배법을 전수하고 포도주를 담그는 법을 가르쳐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고대도를 개신교 선교 역사를 소재로 한 관광지로 개발하기 위해 내년부터 2023년까지 별빛정원 조성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별빛정원은 선교사의 길(길이 2.9㎞), 정원(면적 1천300㎡), 순례자 쉼터, 영상전시관 등으로 꾸며진다.

앞서 시는 고대도 해양문화관광 사업의 하나로 2016년 칼 귀츨라프 기념공원과 해안 탐방로, 산책로 등 관광 기반시설을 조성한 데 이어 2018년에는 39억원을 들여 화장실과 방문자센터를 설치했다.

올해 말에는 해양문화관광체험관이 준공된다.

보령 고대도 미션 아일랜드 조성 계획도
보령 고대도 미션 아일랜드 조성 계획도

[보령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동일 시장은 "오는 11월 말 보령해저터널이 개통되면 보령의 섬 관광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며 "고대도를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개신교 선교의 역사가 어우러진 해양문화관광 특화섬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sw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