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 6명씩 개에 물린다…지난 5년간 1만1천152건 발생

송고시간2021-09-28 10:13

beta

하루에 6명씩 개에 물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재갑(해남·완도·진도) 의원이 농식품부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총 1만1천152건의 개 물림 사고가 발생했다.

하루 평균 6건꼴로 발생하는 개 물림 사고는 주로 목줄 미착용이나 문단속 미비 등 보호자의 관리 부실로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다 발생지역은 경기 2천909건, 서울 961건 순

피해자 97.7%는 응급실 진료가 필요한 '잠재응급' 환자

질의하는 윤재갑 의원
질의하는 윤재갑 의원

[연합뉴스 자료]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하루에 6명씩 개에 물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재갑(해남·완도·진도) 의원이 농식품부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총 1만1천152건의 개 물림 사고가 발생했다.

개 물림 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지역은 경기도로 2천909건이며 다음으로 서울 961건, 경북 921건, 충남 821건, 전남 708건 순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6건꼴로 발생하는 개 물림 사고는 주로 목줄 미착용이나 문단속 미비 등 보호자의 관리 부실로 발생했다.

개 물림 사고는 인명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다수로 응급실 진료가 필요한 '잠재응급' 이상 환자가 97.7%(1만893명)였다고 윤 의원은 주장했다.

의식장애, 호흡곤란, 심정지 등 심각한 중증외상환자도 20.9%(2천339명)에 달했다.

정부에서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도사견, 로트와일러 등 일부 품종을 맹견으로 규정하고 입마개 착용 규정과 출입 금지시설을 지정하고 있다.

그러나 중·대형견에 의한 개 물림 사고가 빈번한 만큼 몸무게를 기준으로 맹견을 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반려인 1천만 시대를 맞아 반려견에 대한 안전 관리의무와 펫티켓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하면서 "맹견에 의한 인명사고 방지를 위해 법과 제도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