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과연, '스텔스 무인기' 만들 핵심기술 개발했다

송고시간2021-09-28 09:40

beta

적의 레이더에 잘 탐지되지 않고 정찰 임무 등을 수행하는 '스텔스 무인기'를 만들 핵심기술이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8일 국내 최초로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는 저피탐 무인비행체에 적용 가능한 핵심 기술 4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내 저피탐 무기체계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했으며, 2016년부터 5년간 추진한 방위사업청의 선도형 핵심기술 사업을 통해 확보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파흡수 비행체 구조·도료·안테나 내장형 기술 등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참가한 공군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참가한 공군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지난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적의 레이더에 잘 탐지되지 않고 정찰 임무 등을 수행하는 '스텔스 무인기'를 만들 핵심기술이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28일 국내 최초로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는 저피탐 무인비행체에 적용 가능한 핵심 기술 4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비행체용 전파흡수 구조, 레이돔(radome), 안테나 내장 일체형 구조, 경량 전파흡수 도료 등의 기술로, 모두 적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는 무인기 개발에 적용되는 것들이다.

ADD가 개발한 전파흡수 구조는 외부에서 발사한 레이더 신호를 기체구조를 통해 흡수, 비행체의 레이더 반사 단면적(RCS)을 줄이는 기술이다. 레이돔은 주파수에 따라 선택적으로 전자파 신호를 투과하거나 차폐시킬 수 있어 비행체에 장착된 안테나가 적의 레이다 신호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기술이다.

안테나 내장 일체형 구조 기술은 안테나를 기체 구조와 통합해 항공기 기체 표면을 매끄럽게 만들어 비행 시 발생하는 항력과 RCS를 감소시킨다. 항공기 외피에 코팅하는 경량 전파흡수 도료는 기체구조에 의해 반사되는 레이더 신호를 감소시키는 기술이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내 저피탐 무기체계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했으며, 2016년부터 5년간 추진한 방위사업청의 선도형 핵심기술 사업을 통해 확보됐다.

ADD는 "전파 흡수가 잘 되는 기능성 소재를 개발하고 그에 맞는 비행체 설계 기법 정립, 제작 및 공정 기술 기반을 확보한 것이 성과"라며 "무인항공체계뿐 아니라 다양한 무기체계의 레이더 저피탐 성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런 기술을 토대로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를 개발하는데 연구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ADD는 덧붙였다.

three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JtzI33L2u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