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전 금연'해야 심혈관질환 위험 낮춰…줄이는 건 효과없어

송고시간2021-09-28 09:30

beta

흡연량을 줄이는 것만으로는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완전한 금연만이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의미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정수민 교수, 구미차병원 가정의학과 전근혜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9년과 2011년 2회 모두 국가검진에 참여한 40세 이상 89만7천975명의 흡연자를 대상으로 2년 동안 흡연량의 변화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위험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서울병원·구미차병원, 89만여명 분석…"무조건 금연 후 유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흡연량을 줄이는 것만으로는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완전한 금연만이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의미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정수민 교수, 구미차병원 가정의학과 전근혜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9년과 2011년 2회 모두 국가검진에 참여한 40세 이상 89만7천975명의 흡연자를 대상으로 2년 동안 흡연량의 변화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위험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기간 연구 대상자 중 1만7천748명에게서 뇌졸중이, 1만1천271명에서 심근경색이 발병했다.

연구팀은 일평균 담배 개비 수를 토대로 흡연량 변화가 없는 군과 금연군, 흡연량을 줄인 감연군, 오히려 흡연량이 늘어난 군까지 이들 집단 간 뇌졸중 및 심근경색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의 20.6%(18만5천234명)는 담배를 끊었지만 18.9%(16만9천474명)는 흡연량만 줄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금연을 한 경우 뇌졸중의 위험도는 23%, 심근경색의 위험도는 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담배를 끊지 못하고 줄이기만 하면 흡연량 변화가 없는 사람과 차이가 없었다. 담배를 평소 피우던 양보다 얼마를 줄였든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

금연을 했지만, 다시 피우기 시작해도 마찬가지였다. 2011년 이후 2013년 검진자료가 있는 대상자를 포함해 추가 분석한 결과, 이들은 금연을 지속해서 유지하는 경우보다 심혈관질환 위험이 최소 42%, 최대 69%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교수는 "안전한 흡연 수준이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심혈관질환 위험을 줄이려면 담배를 줄이는 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전 교수는 "흡연은 혈관 내피를 훼손하고 동맥경화를 촉진하는 지질의 산화, 염증 반응 등을 유도할 수 있다"며 "금연에 어렵게 성공했다면 반드시 금연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심장학회지'(EHJ, European Heart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삼성서울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서울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