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곽상도, 사퇴 안하면 국회 제명 이야기 있을 것"

송고시간2021-09-28 08:51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8일 아들의 '화천대유 50억원 퇴직금' 논란 속에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거취 문제와 관련,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까지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곽 의원이 당을 떠나 있는 분이어서 이제는 국회의원 거취에 대해 언급을 할 수밖에 없다. 당이 엄격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응 방향에 대해선 "당연히 국민 눈높이에 맞는 판단을 해야 한다"며 "곽 의원이 의원직 사퇴 등 판단을 안 한다면 국회 윤리위 절차, 아니면 제명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0억 퇴직금 해명 불충분…자진사퇴가 국민 눈높이 부합"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8일 아들의 '화천대유 50억원 퇴직금' 논란 속에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거취 문제와 관련,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까지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곽 의원이 당을 떠나 있는 분이어서 이제는 국회의원 거취에 대해 언급을 할 수밖에 없다. 당이 엄격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응 방향에 대해선 "당연히 국민 눈높이에 맞는 판단을 해야 한다"며 "곽 의원이 의원직 사퇴 등 판단을 안 한다면 국회 윤리위 절차, 아니면 제명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이런 절차가 지금까지 제대로 진행된 경우는 별로 없지만, 이번 건에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게 의원들이 협조의 방향이 정해져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 차원의 절차가 진행되기 전에 곽 의원이 자진사퇴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곽 의원의 '아들 50억 퇴직금' 해명에 대해 "지금까지 해명으로는 불충분하다"며 "곽 의원 아들이 오롯이 산업재해만 인정받아서 50억원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상도 의원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곽 의원이 화천대유 관계자들로부터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을 놓고도 "대가성이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곽 의원이 오롯이 해명해야 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 "1조원 가까운 부당이익이 오간 것으로 보이는 사안에 대해 설계자 역할을 자임한 분도 있는데, 곽 의원 아들 건이 정리돼야 국민들이 실체에 빨리 다가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찰·검찰은 대선 앞두고 여권 유력 대선주자에 대한 의혹을 수사하기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며 "특검이 의혹을 규명하는 것이 옳다"고 특검론을 거듭 주장했다.

아들의 무면허 운전 등이 논란을 빚어 윤석열 캠프 상황실장에서 물러난 장제원 의원 사안에 대해선 "곽 의원 건과 궤가 다르다"며 "장 의원이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는 선에서 마무리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 22∼27일 방미 일정을 마친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데 대해 "미국 측과 정보 공유, 협의가 제대로 진행된 상태에서 발표된 것이 아니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보유국으로서 지위를 인정받고 싶어하는데 그것을 인정해주고 종전선언을 한다면 자동차로 비유하자면 액셀과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는 것으로, 그러면 차가 고장 난다"고 지적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X0gXESSIHc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