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확진자 급증세지만 '위드 코로나' 계획대로…10월 중 로드맵

송고시간2021-09-27 18:39

beta

추석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 양상을 보이지만, 정부는 예고한 대로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의 이행을 준비하고 있다.

일상회복을 위한 핵심 조건인 예방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는 데다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기로 함에 따라 10월 말 또는 11월 초에는 위드 코로나 시행 방안의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7일 4분기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 60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 90%,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 80%가 접종을 완료하는 시점은 10월 말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 "확진자 증가 안정화 총력"…김총리 "일상회복委 구성"

정은경 "확진자 증가엔 사회적 합의 필요"…전문가 "당황하지 않게 사전 설명해야"

위드 코로나 (PG)
위드 코로나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 양상을 보이지만, 정부는 예고한 대로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의 이행을 준비하고 있다.

일상회복을 위한 핵심 조건인 예방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는 데다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기로 함에 따라 10월 말 또는 11월 초에는 위드 코로나 시행 방안의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정부는 현 방역 체계를 위드 코로나로 전환할 수 있는 기준점을 '고령층 90%, 성인 80% 접종완료'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7일 4분기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 60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 90%,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 80%가 접종을 완료하는 시점은 10월 말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추진단은 이같은 예측을 바탕으로 4분기에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 상황의 안정화가 관건"이라며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총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을 보고했다.

정부는 일상회복위원회'를 통해 국민의 여론을 수렴해 10월 중 실천 로드맵을 만들 예정이다.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PG)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노인 등 사회 취약계층의 피해가 극심했던만큼 경제 부처에서도 일상회복 방안 마련에 돌입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에 대해 경제부처로서의 입장을 정리해보라"면서 "특히 먼저 조치에 나선 해외사례를 면밀히 조사·연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위드 코로나는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자원을 쏟기보다는 위중증 환자 관리에 집중하는 방역체계로, 방역을 단계적으로 완화하면서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을 회복하는 것을 의미한다.

방역당국은 일상회복에 시동을 걸면 확진자는 필연적으로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최근 일상회복으로 전환하기에 앞서 우리 사회가 신규 확진자 발생 규모를 어디까지 감당할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방역체계 전환을 서둘렀다가는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 자체가 사회에 큰 충격을 주면서 방역 방향을 둘러싸고 또다시 혼란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도 위드 코로나를 더는 미룰 수 없는 숙제로 보고 있으며, 점진적 이행을 강조하고 있다.

다만, 정부에 전략을 조속히 구체화해서 공론화하고, 확진자나 사망자 증가 가능성에 대해서도 충분히 설명하라고 요청하고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방역을 완화해서 경제적 피해를 줄여보겠다는 것인데, 그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사망자 증가 등에 대해 미리 정확하게 설명해야 국민이 당황하지 않고 일상 회복 단계를 밟아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withwi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S9Nw5_fAbo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