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6시까지 서울 466명 확진…전날보다 5명 줄어

송고시간2021-09-27 18:25

beta

월요일인 27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6명으로 중간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6일) 471명보다는 5명 적고, 지난주 월요일(20일) 437명보다는 29명 많다.

27일 서울의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다소 준 것은 검사 인원이 토요일인 25일 8만1천208명에서 일요일인 26일 5만1천646명으로 급감한 영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폭증한 코로나19 확진만큼 붐비는 임시 선별진료소
폭증한 코로나19 확진만큼 붐비는 임시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추석 연휴 이동량의 증가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하고 있는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이날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신규확진은 2천383명을 기록, 일요일 기준 최다 확진을 기록했다. 2021.9.27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월요일인 27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6명으로 중간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6일) 471명보다는 5명 적고, 지난주 월요일(20일) 437명보다는 29명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최종집계치는 26일 778명, 20일 676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추석 연휴 다음 날인 23일 906명으로 치솟았고 24일에는 1천222명으로 폭증해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최다기록을 경신했으며 25일에도 928명을 기록해, 연휴 직후 사흘 연속으로 900명을 넘었다.

27일 서울의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다소 준 것은 검사 인원이 토요일인 25일 8만1천208명에서 일요일인 26일 5만1천646명으로 급감한 영향이다.

27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466명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환자가 190명으로 40.8%를 차지했다.

기존 확진자 접촉이 확인됐으나 집단감염으로 관리되지는 않는 신규 확진자는 247명으로 전체의 53.0%였다.

진행중인 주요 집단감염에서 나온 신규 확진자는 송파구 가락시장 10명,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5명, 중구 중부시장 2명, 마포구 산후조리원 1명 등이며 기타 집단감염으로 7명이 추가됐다. 해외 유입 신규 사례는 서울에서 4명 나왔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8천121명으로 중간 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다음날인 28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후에 발표된다.

limhwasop@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