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운전자 쓰러진 채 굴러가던 차…지나던 시민이 막아

송고시간2021-09-27 18:12

beta

충남소방본부는 스스로 굴러 맞은 편에서 오던 차량을 자신의 차로 가로막아 차 안에서 쓰러진 운전자를 구조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준 이모(58)씨를 모범 시민으로 표창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아산에 거주하는 이씨는 지난 26일 오전 11시 26분쯤 탕정면 동산리 왕복 2차선 도로에서 조치원 방향으로 운행하던 중 반대편 차선에서 천천히 중앙선을 넘어오는 SUV 한 대를 발견했다.

차 안에서 조수석 방향으로 쓰러진 채 경련을 일으키는 운전자를 발견한 이씨는 즉시 119에 신고를 했고, 다른 운전자들과 함께 2차 사고가 나지 않도록 차들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차 사고 예방…충남소방본부 모범 시민 표창 예정

SUV 운전자 구조하는 119
SUV 운전자 구조하는 119

[충남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소방본부는 스스로 굴러 맞은 편에서 오던 차량을 자신의 차로 가로막아 차 안에서 쓰러진 운전자를 구조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준 이모(58)씨를 모범 시민으로 표창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아산에 거주하는 이씨는 지난 26일 오전 11시 26분쯤 탕정면 동산리 왕복 2차선 도로에서 조치원 방향으로 운행하던 중 반대편 차선에서 천천히 중앙선을 넘어오는 SUV 한 대를 발견했다.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낀 이씨는 자신의 차로 SUV를 가로막고 차에서 내려 운전석을 살펴봤다.

차 안에서 조수석 방향으로 쓰러진 채 경련을 일으키는 운전자를 발견한 이씨는 즉시 119에 신고를 했고, 다른 운전자들과 함께 2차 사고가 나지 않도록 차들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씨의 발 빠른 안전 조치로 잠시 후 의식을 회복한 운전자는 곧이어 도착한 119 대원들 도움으로 무사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운전자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충남소방본부는 빠른 판단력으로 2차 사고를 막고, 침착하게 119에 신고한 이씨를 모범 시민으로 표창할 방침이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