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첫 한국계 연방의원 탄생…이예원 당선인 "책임감 느껴"

송고시간2021-09-27 16:56

beta

26일(현지시간) 치러진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에서 첫 한국계 연방의원이 탄생했다.

독일 최대주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아헨시 1지역구에 사회민주당(SPD) 후보로 출마한 이예원씨(34)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아침에 확실하게 알게 됐다"면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정당명부를 통해 연방의회의 일원이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구 3위 했으나 사민당 선전으로 비례대표로 당선

"연방의원 중 첫 아시아계…이민법 제정·한독 관계 강화에 기여하고파"

"고마워요, 아헨"
"고마워요, 아헨"

[이예원 당선인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치러진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에서 첫 한국계 연방의원이 탄생했다.

독일 최대주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아헨시 1지역구에 사회민주당(SPD) 후보로 출마한 이예원씨(34)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아침에 확실하게 알게 됐다"면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정당명부를 통해 연방의회의 일원이 됐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페이스북에도 이를 공지하면서 "사민당의 놀랄만한 선거 결과가 연방하원에 합류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다"면서 "모든 유권자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299개 선거구의 개표 완료 뒤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시된 잠정 집계 결과를 보면, 사민당은 25.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지난봄에만 해도 13%에 그쳤던 사민당의 지지율은 반년 만에 2배 가까이 뛰었다.

독일 선거제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1인2표제다. 지역구에서 최다득표자 1인을 선출하며, 16개 주별 정당 득표율로 비례대표 의석을 배분한다. 이에 따라 지역구에서 낙선해도 주별 정당명부에 따라 의석을 배분받는 경우가 있다.

아헨시 1지역구에서는 녹색당 후보가 30.2%의 득표율을 기록해 직선 연방의원으로 선출됐고, 이번에 처음 지역구에 도전한 그는 23.8%의 표를 얻어 25.6%를 득표한 현직 기독민주당(CDU) 후보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그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사민당 명부상 30위였고, 잠정 집계 결과로는 40위까지 연방의회 입성이 가능한 것으로 추산된다는 설명이다.

이 당선인은 "지금 짐을 싸고 있고, 오늘 낮에 베를린으로 떠난다"면서 "너무너무 긴장했다가 많은 축하 인사를 받다 보니 책임감이 느껴지고, 모두 실망시키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선거 운동하는 독일 연방의원 한국계 후보
선거 운동하는 독일 연방의원 한국계 후보

(아헨=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지난 3일(현지시간)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아헨 시청광장에서 아헨1지역구 사회민주당(SPD) 연방의원 후보 이예원 씨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2021.9.6 yulsid@yna.co.kr

그는 "연방의회는 다음 달 26일 출범하지만, 당장 내일 사민당 원내교섭단체 회의가 있고, 이어 이틀간 신임 연방의원 입문 교육이 열린다"면서 "2∼3주간 사무실을 꾸리고, 직원들도 찾아야 해 정신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시아계 이민자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연방의원에 입성하는 만큼, 이민법을 제정하고 지방자치단체 선거권을 이민자들에게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한국과 독일 양국 관계와 독일이 한반도 문제에 관여를 강화하고 더 능동적인 역할을 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의 부모는 1986년 한국에서 독일로 건너왔다. 아버지는 독일 최대 공대인 RWTH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다 은퇴했고, 어머니는 간호사다. 그는 1987년 아헨에서 태어나 유치원과 초·중·고교와 대학을 나온 지역 토박이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