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 현직 기상캐스터, 벌금 300만원

송고시간2021-09-27 16:29

beta

여성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난 5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씨를 약식 기소했고, 법원은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주운전 단속(CG)
음주운전 단속(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여성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난 5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 5월 11일 밤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사거리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0.03∼0.08%)이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씨를 약식 기소했고, 법원은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