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J ENM 뮤지컬 '물랑루즈', 토니상서 작품상 등 10개 부문 석권

송고시간2021-09-27 16:25

beta

코로나19 여파로 약 1년간 미뤄졌던 제74회 토니어워즈에서 CJ ENM의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 뮤지컬 '물랑루즈'가 최우수 작품상 등 10개 부문을 석권했다.

CJ ENM은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 윈터가든 시어터에서 26일(현지시간) 진행된 이 어워즈에서 '물랑루즈'가 '재기드 리틀 필', '티나' 등을 제치고 뮤지컬 부문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토니어워즈에서는 각본상과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1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돼 수상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atthew Murphy, 2019. 재판매 및 DB 금지]

ⓒMatthew Murphy, 201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약 1년간 미뤄졌던 제74회 토니어워즈에서 CJ ENM의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 뮤지컬 '물랑루즈'가 최우수 작품상 등 10개 부문을 석권했다.

CJ ENM은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 윈터가든 시어터에서 26일(현지시간) 진행된 이 어워즈에서 '물랑루즈'가 '재기드 리틀 필', '티나' 등을 제치고 뮤지컬 부문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물랑루즈'는 이외에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무대 디자인상, 의상 디자인상, 조명 디자인상, 음향 디자인상, 연출상, 안무상, 오케스트레이션상(편곡상)도 받았다.

이번 토니어워즈에서는 각본상과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1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돼 수상 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다.

'물랑루즈'는 1890년 프랑스 파리에 있는 클럽 물랑루즈의 가수와 젊은 작곡가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주크박스 뮤지컬로, 2019년 7월 25일 뉴욕 맨해튼 알 허슈펠드 극장에서 공식 개막했다.

원작 영화에서 재해석한 히트 팝 음악과 마돈나, 엘튼 존, 시아, 비욘세, 레이디 가가, 아델, 리한나 등 세계적인 팝스타의 곡들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브로드웨이 화제작으로 자리매김했다.

개막 전부터 전 회차 매진이라는 기록을 세운 '물랑루즈'는 2019년 12월 최고 주간 매출 271만 달러(한화 약 31억원)를 기록하며 알 허슈펠드 극장의 95년 역사상 주간 매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해 3월 미국 브로드웨이 전체 셧다운으로 공연을 중단했으며 지난 24일(현지시간) 재개됐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