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군, '공대공 교전결과 AI로 예측' 혁신공모 대상 수여

송고시간2021-09-27 15:49

beta

공군은 올해 '창의·혁신 아이디어 공모 해커톤' 대회에서 전투기의 공대공 교전 결과를 인공지능(AI)으로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한 'ROKAF AI'팀에게 대상을 수여했다고 27일 밝혔다.

합동군사대학교 김용환 공군 중령(진급예정)이 이끈 'ROKAF AI'팀은 전투기 공중교전 데이터를 활용해 공대공 교전 결과를 예측하고 승리 요인을 자동 분석·설명하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공군은 "현재 운영 중인 전투기 무기체계의 실제 데이터를 인공지능 모델에 적용해 성공적으로 결과를 도출했다"며 "이를 통해 향후 전투기 개발 때 인공지능 기술의 적용 가능성과 발전 방향을 제시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커톤 공모전서 'ROKAF AI'팀 등 선정…179팀 참가

공군 해커톤 대회 수상자들
공군 해커톤 대회 수상자들

(서울=연합뉴스) 충남 계룡대 공군본부에서 27일 거행된 '2021 공군 창의·혁신 아이디어 공모 해커톤' 시상식에서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사진 가운데)이 대상을 수상한 'ROKAF AI'팀 김용환 중령(사진 왼쪽)과 최우수상을 수상한 'End OF the Day'팀 반성수 준위(사진 오른쪽)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9.27 [공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공군은 올해 '창의·혁신 아이디어 공모 해커톤' 대회에서 전투기의 공대공 교전 결과를 인공지능(AI)으로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한 'ROKAF AI'팀에게 대상을 수여했다고 27일 밝혔다.

합동군사대학교 김용환 공군 중령(진급예정)이 이끈 'ROKAF AI'팀은 전투기 공중교전 데이터를 활용해 공대공 교전 결과를 예측하고 승리 요인을 자동 분석·설명하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공군은 "현재 운영 중인 전투기 무기체계의 실제 데이터를 인공지능 모델에 적용해 성공적으로 결과를 도출했다"며 "이를 통해 향후 전투기 개발 때 인공지능 기술의 적용 가능성과 발전 방향을 제시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올해 3회째인 공군 해커톤 대회에는 항공우주작전과 기지방호작전, 교육훈련, 병영복지 등 5개 분야에 총 179팀이 참가했다. 지난 4월부터 아이디어 공모를 시작해 참가팀을 대상으로 7월 예선심사와 8월 전문가 멘토링을 거쳐 9월 본선 심사를 진행했다.

대상 외에 'End Of the Day'팀(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 준위 반성수 등 4명)이 최우수상을 받았고, 우수상 4팀, 장려상 4팀 등 총 10팀이 수상했다.

전남대 강준호 등 4명으로 구성된 'FAKOR'팀과 이화여대 김태희 등 4명의 '잠자리'팀이 '아이트랙킹 기술을 활용한 드론 조종방안'과 '병사 복지 향상을 위한 공군 메타버스(AF-VERSE) 구축'을 각각 제시해 상을 받았다.

공군은 대상작을 포함한 전체 수상작에 대해 군 적용 가능성을 검토해 공군 정책에 반영하고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해커톤(Hackathon)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기획자, 디자이너 등이 팀을 이뤄 장시간 아이디어를 창출 및 구체화하는 대회를 말한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