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운대 해상케이블카 해 넘긴다…공론화 앞서 타당성 검증 추진

송고시간2021-09-28 07:10

beta

부산시가 추진 여부를 검토 중인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민자사업이 공론화에 앞서 정부의 사업 타당성 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부산시는 행정안전부에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사업 타당성 검증을 맡길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상케이블카 사업 찬반 논리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공론화 과정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리맥의 검증 결과로 시 차원의 정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사업 타당성 검증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 10월 행안부에 신청 예정…내년 6월 검증 결과 사업 추진 '분수령'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코스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코스

[부산블루코스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추진 여부를 검토 중인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민자사업이 공론화에 앞서 정부의 사업 타당성 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7월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장기표류과제 중 하나인 해상케이블카 사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지만 해를 넘기게 됐고, 내년 중순 이후 사업 추진 여부가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부산시는 행정안전부에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사업 타당성 검증을 맡길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 8월 열린 부산 여·야·정 협의회에서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당장 공론화에 부치는 것보다 사업 타당성 검증 절차를 거치는 것이 우선이라는 결론에 따른 것이다.

시는 예산 2억원을 확보하면 다음 달 15일 행정안전부에 해상케이블카 사업 타당성 검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검증은 각종 국가사업의 경제성 분석 등을 해온 한국지방행정연구원(리맥·LIMAC)이 하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상케이블카 사업 찬반 논리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공론화 과정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리맥의 검증 결과로 시 차원의 정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사업 타당성 검증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부산시는 각 부서를 포함한 33개 관련 기관·부처에 업무협의를 보낸 결과 이기대∼해운대 해상케이블카로 인한 교통·환경 등 분야에서 대체로 부정적인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피서지인 해운대해수욕장 주변의 교통 문제가 더 악화할 것이라는 반대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리맥의 검증 기간은 8개월가량으로 다음 달 신청하면 내년 6월께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리맥 검증 결과가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사업 추진 여부를 가리는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리맥이 사업 타당성이 없다고 본다면 사실상 사업 추진이 힘들지 않겠느냐"며 "타당성이 있다면 공론화 과정과 정부의 투자 적격성 심사, 관련 부서 인허가 등의 과정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 부산블루코스트가 길이 4.2㎞, 사업비 6천91억원 규모 전액 민자사업인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 조성 제안서를 5년 만에 다시 제출하자 부산시는 추진 여부를 검토해왔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