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시, 내년부터 벼 공동방제 비용 전액 지원…도내 첫 사례

송고시간2021-09-27 15:32

beta

경기 화성시는 도내 최초로 내년부터 관내 모든 벼 재배 농가에 공동방제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내년 29억원을 투입해 공동방제 비용을 전액 시비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화성시 관계자는 "공동방제 비용을 시가 전액 지원함으로써 농촌 고령화로 병해충 방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일손 부담을 덜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농가에서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제 지원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는 도내 최초로 내년부터 관내 모든 벼 재배 농가에 공동방제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드론 공동방제
드론 공동방제

[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공동방제는 농협이나, 지역 방제단, 용역 업체 등이 드론 등 무인 기기를 활용해 방제 작업하는 것으로, 비용은 자부담 20%, 보조금 80%로 책정돼 있다.

시는 내년 29억원을 투입해 공동방제 비용을 전액 시비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방제 사항은 벼 육성 중·후기 노린재 방제 지원이다.

화성시 관계자는 "공동방제 비용을 시가 전액 지원함으로써 농촌 고령화로 병해충 방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일손 부담을 덜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농가에서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제 지원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성지역 벼 재배 면적은 총 1만6천500㏊으로, 시는 올해 약제 지원, 공동방제, 돌발병해충 방제 등 전체 방제 사업에 36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