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 개발' 무등산 신양파크호텔 보상비 369억원 책정

송고시간2021-09-27 12:57

beta

공동주택 건립 대신 공공 개발로 방향을 바꾼 광주 무등산 신양파크호텔 활용사업의 보상비용이 약 370억원으로 책정됐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신양파크호텔 활용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토지와 건물, 호텔 시설 등의 보상액이 369억원으로 협의가 이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정가는 419억원 산출…공익성 위해 광주시·호텔 협의

무등산 신양파크호텔
무등산 신양파크호텔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정회성 기자 = 공동주택 건립 대신 공공 개발로 방향을 바꾼 광주 무등산 신양파크호텔 활용사업의 보상비용이 약 370억원으로 책정됐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신양파크호텔 활용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토지와 건물, 호텔 시설 등의 보상액이 369억원으로 협의가 이뤄졌다.

보상액은 감정평가액을 토대로 광주시와 호텔 측이 협의해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시와 호텔 측이 각각 전문기관에 의뢰한 감정평가액 평균은 419억원으로 산출됐다.

광주시는 올해 공시가를 기준으로 추산한 296억원보다 감정평가액이 100억원 이상 높게 나오자 사업 공익성을 이유로 가격 조정에 나섰다.

금액 협의를 마친 상태로 호텔 측과 계약동의서만 작성한 광주시는 투자심사 등을 거쳐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계약 체결 이후 토지와 건물 등 매입 비용은 시 재정 여건을 고려해 약 2년에 걸쳐 분할 지급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사업 속도를 위해 분납 상태에서 소유권을 먼저 이전받아 신양파크호텔 활용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무등산국립공원 난개발 방지를 위한 공유화가 이번 사업의 기본 방향이다.

무등산 장원봉 인근에 자리한 신양파크호텔은 1981년 3성급으로 문을 열었다.

광주 호텔을 대표하며 성업했으나 시설 노후와 영업 부진 등으로 2019년 말 폐업했다.

호텔 측이 부지를 활용한 80세대 규모 연립주택 개발을 추진하자 환경단체 등을 중심으로 무등산 자락을 훼손할 수 있다며 반대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광주시는 광주시의회·환경단체·전문가 등이 참여한 민관정학 협의회를 구성해 신양파크호텔 공유화에 착수했다.

호텔 측도 공유화 원칙에 동의하고 개발 행위를 철회했다.

sangwon700@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