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캠프, 허위사실공표 등으로 곽상도 고발

송고시간2021-09-27 09:47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측이 27일 무소속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곽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곽 의원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해 부당이익을 취득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며 "이 후보는 이런 사실이 없는 만큼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에…"로또대유"

국민혁명당, 박영수·곽상도·원유철 고발

더불어민주당, 곽상도 의원 고발
더불어민주당, 곽상도 의원 고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왼쪽 두 번째)이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위반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을 든 채 청사로 향하고 있다. 2021.9.2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측이 27일 무소속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곽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곽 의원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해 부당이익을 취득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며 "이 후보는 이런 사실이 없는 만큼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곽 의원은 자신의 SNS에 "개발 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천억원을 가져가고, 이익분배 구조를 설계해 준 이재명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썼다.

이재명 캠프 측은 이 같은 곽 의원 주장으로 명예도 훼손됐다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도 고발장에 적었다.

이재명 캠프 측은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선 고발 혐의에 적시하지 않았다. 현재까지는 뇌물 혐의의 구성 요건인 '직무 관련성'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다만 캠프 관계자들은 "많은 국민이 이를 '로또대유'라고 한다"며 "검찰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국민혁명당도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곽 의원을 비롯해 박영수 전 특별검사,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를 뇌물 혐의로 고발했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도 2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곽 의원과 그의 아들을 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s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AW7QFw8QV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