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위례신도시도 대장동 축소판 의혹…공통분모는 이재명"

송고시간2021-09-27 09:53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7일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새롭게 꺼내 들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이어 위례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특혜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가장 큰 공통분모는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 후보라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장동 의혹' 유동규·남모 변호사·정모 회계사, 관련된 정황"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7일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새롭게 꺼내 들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이어 위례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특혜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2013년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축소판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 사업자 공모 공고 마감 하루 만에 사업자가 선정되고, 화천대유와 같은 자산관리회사 역할을 한 위례자산관리는 공고 사흘 후에 설립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통주 5만주에 2억5천만원을 출자해 150억원이 넘는 돈을 배당받았다고 하는데 그 돈이 누구 손에 들어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한다"며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 실무자라고 지칭한 유동규 씨, 남모 변호사, 정모 회계사 등이 (위례 개발 사업에) 관련된 정황도 드러났다"고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가장 큰 공통분모는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 후보라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특정 무리가 위례신도시에서 한번 재미를 본 뒤 판을 크게 키워 대장동에서 치밀한 계획하에 역대급 일확천금으로 한탕 해 먹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설계를 한 사람이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바가 있다"며 "그렇다면 역대급 일확천금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대장동 사업뿐 아니라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의 관련 의혹도 철저히 따져 묻겠다"며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