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박수현 "통신선 복원, 남북관계 개선 시나리오의 1단계"

"北, 대화여지 보여줘…통신선 복원으로 의지 확인가능"

"정치적 활용? 민족의 문제를 그렇게 이용하겠나"

브리핑하는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브리핑하는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이후 북한의 긍정적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통신선 복원에 대한 북한의 응답을 통해 북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이렇게 1단계로 나아가는 것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최소한의 시나리오인 것 같다"고 했다.

박 수석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잇따른 담화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보면 북한이 대화의 여지를 과거보다 능동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한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이 종전선언 제안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공정성, 상호존중 등의 조건을 제시한 데 대해서도 "두루뭉술한 표현으로, 요구사항을 과거처럼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또 김 부부장이 담화에서 '개인 의견'이라고 명시한 데 대해선 "북한도 유동적 상황이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런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 좀 여유를 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했다.

다만 박 수석은 문 대통령 임기 내 추가 남북 정상회담 성사를 통한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박 수석은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는 함수관계에 있다"면서 "남북관계 개선만 가지고 급하게 정상회담을 거론하는 것보다는 북미관계 등을 신중하고 면밀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일희일비하기보다 징검다리를 튼튼하게 하나씩 놓는 자세가 결과적으로는 빠른 길"이라며 "돌다리를 두드리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가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반응에 대해선 "미국은 긍정적인 반응을 발신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며 "중국도 좋은 반응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수석은 '종전선언 제안 등은 대선용 이벤트 아니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남북관계를) 정치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기획 등을 할 리도 없고 정치 스케줄로도 맞지 않는다. 민족의 문제를 어떻게 그렇게 이용하겠느냐"며 "지금은 징검다리마저 흔들리는 첫 입구에 있는 단계"라고 했다.

kbeom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GNRMyx4bu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