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6연승 양키스 기세 꺾고 '빅게임 피처' 부활할까(종합)

송고시간2021-09-27 16:37

beta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돌아온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류현진이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의 명운이 걸린 양키스와의 3연전 첫 경기를 책임지게 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목 부상 회복하고 복귀…올해 양키스전 2승 평균자책점 1.88

역투하는 류현진
역투하는 류현진

[USA 투데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돌아온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류현진이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의 명운이 걸린 양키스와의 3연전 첫 경기를 책임지게 된 것이다.

현재 토론토는 3연패 뒤 2연승을 거두며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3위를 달리고 있다. 가을야구 무대에 오르려면 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2위 안에 들어야 한다.

AL 와일드카드 순위 1위는 바로 양키스다.

양키스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나란히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었지만, 이날 보스턴에 6-3으로 승리하면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라이벌 보스턴과 겨룬 3연전에서 전승을 거둔 양키스는 앞서 텍사스 레인저스에 3연승을 달린 것을 더해 6연승으로 파죽지세를 자랑하고 있다.

정규시즌을 6경기만 남겨둔 토론토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려면 양키스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양키스와의 3연전에서 뒤집기를 노리는 토론토는 이를 위한 기선 제압의 임무를 류현진에게 맡겼다.

목 부상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에게는 복귀전이다. 최근 2경기에서 4⅓이닝 12실점으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정확히 열흘을 채우고 복귀한다.

다행히 열흘간 푹 덕분에 컨디션은 나쁘지 않아 보인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쉬는 동안 커맨드 개선에 집중했다"며 "(투수코치인) 피트 워커 말로는 느낌이 좋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올해 양키스전 4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1.88로 거의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쳤다.

포스트시즌 진출의 최대 고비에서 류현진이 '빅게임 피처'로서 명예 회복을 노린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