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미도 앞바다서 60대 숨진 채 발견…해경, 부검 의뢰

송고시간2021-09-27 08:26

beta

인천 월미도 앞바다에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해양경찰서와 인천 중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0분께 인천시 중구 북성동1가 월미도 앞바다에서 "시신으로 의심되는 물체가 수면에 떠 있다"는 행인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해경은 A씨의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방당국 구조 현장
소방당국 구조 현장

[인천 중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월미도 앞바다에서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해양경찰서와 인천 중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0분께 인천시 중구 북성동1가 월미도 앞바다에서 "시신으로 의심되는 물체가 수면에 떠 있다"는 행인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잠수복을 착용한 구조대원 2명을 투입해 바다에 빠져 있던 A(66)씨를 발견하고 구조했다.

A씨는 이미 호흡과 의식이 없는 상태였으며 119 구급대의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사망 선고를 받았다.

해경은 A씨의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A씨가 어떻게 바다에 빠졌는지와 타살 혐의점이 있는지 등 전반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A씨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본격적인 검시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