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층간소음에 흉기 휘둘러 일가족 2명 사망·2명 중상(종합)

송고시간2021-09-27 08:41

beta

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살해하거나 크게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33분께 전남 여수시 덕충동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하거나 다치게 한 혐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야 아파트서 위층 주민 2명 흉기 살해…층간소음 갈등 추정 (CG)
심야 아파트서 위층 주민 2명 흉기 살해…층간소음 갈등 추정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여수=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이웃을 흉기로 살해하거나 크게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33분께 전남 여수시 덕충동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을 흉기로 살해하거나 다치게 한 혐의다.

당시 A씨 위층에는 60대 부부와 40대 딸 부부가 함께 거주하고 있었는데, A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딸 부부가 숨지고 60대 부부가 중상을 입었다.

A씨는 지난 17일 층간소음 문제로 관계 기관에 1차례 신고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이후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사람을 죽였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주거지에서 체포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in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s-_oLrQz-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