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의조가 1호 도움으로 구했다…보르도, 렌과 1-1 무승부(종합)

송고시간2021-09-26 22:02

beta

골감각이 돌아온 황의조(29·보르도)가 이번엔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팀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황의조는 26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스타드 렌과의 2021-2022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8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보르도가 0-1로 뒤지던 후반 43분 멕세르의 동점골을 도왔다.

보르도는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후반 43분 백패스로 멕세르 동점골 도와…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보르도의 황의조
보르도의 황의조

[보르도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골감각이 돌아온 황의조(29·보르도)가 이번엔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팀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황의조는 26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스타드 렌과의 2021-2022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8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보르도가 0-1로 뒤지던 후반 43분 멕세르의 동점골을 도왔다.

보르도는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시즌 1, 2호골을 터뜨리고 7라운드 몽펠리에전에서 벼락같은 중거리 슛으로 3호골을 넣은 황의조는 이번엔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3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생산해냈다.

보르도-렌 경기 장면
보르도-렌 경기 장면

[AFP=연합뉴스]

황의조는 7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원톱 스트라이커로 그라운드를 부지런히 누비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보르도는 16위(승점 7·1승 4무 3패)에, 렌은 11위(승점 9·2승 3무 3패)에 자리했다.

보르도는 렌에 중원 싸움에서 완전히 밀려 힘들게 경기를 풀어갔다.

드문드문 공격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에 가까운 장면은 좀처럼 만들지 못했다.

후반 6분 티모시 펨벨레가 오른족을 돌파하고사 골지역 오른쪽에서 직접 슈팅을 날린 게 골대 위로 벗어났다.

보르도-렌 경기 장면
보르도-렌 경기 장면

[AFP=연합뉴스]

반대편에서 달려오던 황의조에게 패스했다면 더 나은 득점 기회가 만들어질 수 있었으나 펨벨레는 다른 선택을 했다.

렌은 후반 11분 선제골을 넣었다.

하마리 트라오레가 오른쪽을 질풍처럼 뚫어내고서 문전으로 땅볼 크로스를 건네자 가에탕 라보르드가 슈팅해 골대를 갈랐다.

보르도는 경기 막판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보르도는 후반 33분 야신 아들리가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황의조가 반대편 골대 근처에서 헤더로 마무리한 게 골대를 외면해 아쉬움을 삼켰다.

승부의 흐름은 막판에야 바뀌었다.

황의조가 후반 4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백패스를 해 뒤에 있던 멕세르에게 슈팅 기회를 안겼다.

멕세르는 침착한 땅볼 슈팅으로 골대를 갈라 보르도에 승점 1점을 안겼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