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그룹, '왕회장' 애용하던 성북동 영빈관 5년만에 되찾아

송고시간2021-09-26 18:58

beta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생전 애용하던 서울 성북동 영빈관을 현대그룹이 5년만에 다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 현대모비스[012330], 현대건설[000720]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4곳은 최근 성북동 삼청각 뒤편에 위치한 옛 현대그룹 영빈관 건물을 SK가스[018670]로부터 공동 매입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성북동 영빈관을 범현대가의 품을 떠난 지 5년 만에 재매입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김영신 기자 =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생전 애용하던 서울 성북동 영빈관을 현대차그룹이 5년만에 다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북동 옛 현대그룹 영빈관
성북동 옛 현대그룹 영빈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 현대모비스[012330], 현대건설[000720]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4곳은 최근 성북동 삼청각 뒤편에 위치한 옛 현대그룹 영빈관 건물을 SK가스[018670]로부터 공동 매입했다.

매입가는 200억원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옛 현대그룹 영빈관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2층에 연면적 958.5㎡ 규모로, 정주영 명예회장이 생전에 외국 주요 인사 등과 면담을 하거나 만찬을 하는 장소로 애용한 곳이다.

2006년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와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이 이곳에서 상견례를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건물은 원래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소유했으나 2001년 정주영 명예회장 타계를 계기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대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으로 넘겼다. 현대중공업[329180]은 외국 선주 등 귀빈 응대에 사용하다 2016년 11월 SK가스에 약 47억원에 매각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성북동 영빈관을 범현대가의 품을 떠난 지 5년 만에 재매입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올해가 정주영 명예회장의 20주기인 만큼 향후 범현대가 차원에서 기념관이나 추모관 등으로 활용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범현대가는 '왕회장'의 20주기를 맞아 추모 사진전을 마련하는 등 그룹별로 추모 행사를 열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올해 3월 청운동 자택에서 20주기 제사를 지내며 언론에 청운동 자택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청운동 자택은 고인이 매일 새벽 자녀들을 불러 모아 아침을 함께 먹던 곳이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