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곽상도 아들 50억' 화천대유, 6년간 총 퇴직금 2억6천만원 불과

송고시간2021-09-26 17:17

beta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32)씨에게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한 '화천대유'가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6년간 퇴직금으로 사용한 비용이 총 2억6천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의 화천대유 감사보고서를 보면 2015∼2020년 6년간 화천대유가 퇴직한 직원들에게 지급한 금액은 모두 2억5천903만원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캠프의 남영희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화천대유에서 5년 9개월 근무하고 받은 퇴직금이 50억원이었다니 기절초풍할 일"이라며 "또래의 2030세대들이 그 수준에서 받는 퇴직금이 2천500만원 선이라는 것을 감안할 때 곽씨는 200배를 더 받았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합법적인 성과급과 퇴직 위로금 포함…대가성 없어" 주장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32)씨에게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한 '화천대유'가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6년간 퇴직금으로 사용한 비용이 총 2억6천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의 화천대유 감사보고서를 보면 2015∼2020년 6년간 화천대유가 퇴직한 직원들에게 지급한 금액은 모두 2억5천903만원이다.

직원들 전체 퇴직금 총액의 20배 가까운 금액은 곽씨 1인에게 지급한 셈이다.

대장동 개발사업의 자산관리회사로 참여한 화천대유는 2015년 2월 설립됐고, 곽씨는 그해 6월 화천대유에 들어가 올해 3월까지 5년 9개월간 근무했다.

입사 첫해인 2015년 3월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됐는데 화천대유의 그해 퇴직금 지급 총액은 699만원이었다.

이후 퇴직금 지급액은 2016년 2천745만원으로 늘었다가 2017년 125만원으로 다시 줄어든 뒤 2018년 365만원, 2019년 8천980만원, 지난해 1억2천989만원으로 점차 증가했다.

곽씨는 월 233만∼380만원의 급여를 받았으며 이를 고려하면 법정 퇴직금은 2천만원대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캠프의 남영희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화천대유에서 5년 9개월 근무하고 받은 퇴직금이 50억원이었다니 기절초풍할 일"이라며 "또래의 2030세대들이 그 수준에서 받는 퇴직금이 2천500만원 선이라는 것을 감안할 때 곽씨는 200배를 더 받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화천대유는 입장문을 내 "회사 내부 지급기준과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퇴직금을 지급했다"며 "대장동 개발 성공에 따른 성과급과 퇴직 사유가 된 질병에 대한 위로금이 포함됐다"고 해명했다.

곽씨도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 3월 퇴사하기 전 50억원을 지급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됐다"며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지난 4월 30일경 계좌로 받았다"고 했다.

이어 "아무리 그래도 성과급, 위로금, 그리고 퇴직금이 과하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분명히 계실 거라 생각한다"면서 "주식, 코인에 올인하는 것보다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해 모든 것을 걸었다.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화천대유자산관리
화천대유자산관리

[촬영 홍기원]

곽씨를 포함해 올해 퇴직자에 지급한 화천대유의 퇴직금 내역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ch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AW7QFw8QV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