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대장동 의혹' 몸통은 이재명…곽상도 포함 특검하자"

송고시간2021-09-26 12:20

beta

국민의힘은 26일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여전히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라며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자당 곽상도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50억 원에 달하는 퇴직금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오히려 이를 지렛대 삼아 특검 요구의 고삐를 바짝 당기는 모양새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화천대유라는 민간 업체를 엄청나게 배 불려주는 이상한 구조를 만들고 인허가한 사람이 이 지사"라며 "그게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郭 아들 의혹 지렛대로…일각선 당혹감 속 제명·탈당 거론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한지훈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여전히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라며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자당 곽상도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50억 원에 달하는 퇴직금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오히려 이를 지렛대 삼아 특검 요구의 고삐를 바짝 당기는 모양새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화천대유라는 민간 업체를 엄청나게 배 불려주는 이상한 구조를 만들고 인허가한 사람이 이 지사"라며 "그게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 아들 문제는 곁가지"라며 "곽 의원 문제도 나왔으니 더더욱 특검을 도입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다른 관계자도 "곽 의원 아들을 포함해 여권 인사든 야권 인사든 걸리는 사람은 다 걸러내면 된다"며 "우리는 한결같이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곽 의원 본인 역시 보도 이후에도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그는 이날 통화에서 "아들을 채용한 것부터 특혜라 하니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가 되지 않겠나"라며 "이걸 피하는 게 이상한 사람이다. 저는 특검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내부적으로는 대선 판세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며 곤혹스러워 하는 기류도 일부 감지됐다.

한 당직자는 통화에서 "곽 의원이 앞서 아들이 월급 250만 원씩만 받았다고 해명만 안 했어도 운신이 폭이 있었을 것"이라며 "당의 대선 전략에 막대한 장애 요인이 되고 말았다"고 평가했다.

다른 당직자는 "청년들에게 엄청난 상대적 박탈감을 줄 수 있는 이슈"라며 "대선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당내 일각에서는 곽 의원의 거취에 대한 결단이 먼저 필요하다는 지적도 고개를 들고 있다. 그래야만 당 차원의 특검 요구도 더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곽 의원이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 자녀 관련 의혹을 주도적으로 제기하며 '저격수'를 자처해왔다는 점에서 내로남불 시비에 대한 우려가 흘렀다.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시켜야 한다"며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고위의 한 관계자는 "당이 거취 문제를 압박하기는 어려운 점이 있다"며 "곽 의원이 스스로 탈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