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일본 스가 유엔총회 연설 비난…"상종 않을 것"

송고시간2021-09-26 11:12

beta

북한 외무성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유엔총회 연설을 두고 "문제의 성격과 본질을 와전하여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의 본색을 다시금 드러내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리병덕 일본연구소 연구원은 26일 외무성 홈페이지에 게시한 글에서 "스가가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는 '핵, 미사일, 납치 문제'의 해결이라는 허황한 광고판을 유엔 무대에까지 들고 간 것을 보면 한 나라의 수상은 고사하고 보통 정치가로서의 초보적인 품격과 자질에 의문이 갈 정도"라고 지적했다.

스가 총리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화상 연설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두고 "우리나라(일본)와 지역,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핵·미사일·납치문제 해결이라는 허황한 광고판…정치가로서 초보적"

유엔총회서 화상연설 하는 스가 일본 총리
유엔총회서 화상연설 하는 스가 일본 총리

(뉴욕 EPA=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 총회에 화상으로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사전 녹화된 이 연설에서 비핵화 북미 대화의 진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 외무성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유엔총회 연설을 두고 "문제의 성격과 본질을 와전하여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의 본색을 다시금 드러내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리병덕 일본연구소 연구원은 26일 외무성 홈페이지에 게시한 글에서 "스가가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는 '핵, 미사일, 납치 문제'의 해결이라는 허황한 광고판을 유엔 무대에까지 들고 간 것을 보면 한 나라의 수상은 고사하고 보통 정치가로서의 초보적인 품격과 자질에 의문이 갈 정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습과 파벌, 재력을 바탕으로 한 일개 정치가의 권력에 아부 추종하여 일가견과 똑바른 정책이 없이 좌왕우왕하다가 쓰디쓴 참패를 당하고 수상직에서 물러나지 않으면 안 되게 된 것이 현재 스가의 불우한 처지"라고 주장했다.

리 연구원은 "우리는 앞으로도 아베나 스가는 물론 일본에서 다음기 수상으로 누가되든 선임자들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답습하려는 정치가들과는 아예 상종조차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화상 연설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두고 "우리나라(일본)와 지역,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과 관련해 "납치 피해자 가족이 고령화로 일각의 여유도 없다"면서 국제사회의 협력을 호소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