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측 "국힘게이트 실체"…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맹폭(종합)

송고시간2021-09-26 16:20

beta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6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로부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를 두고 공세를 퍼부었다.

관련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이 지사 측은 "국힘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반색하며 대대적 역공을 통해 국면 전환에 나선 모습이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50억원은 원유철 의원의 고문료처럼, 박근혜 정부와 국힘이 성남시 공공개발을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가성 뇌물 의심" 국면 전환 모색…野 특검 요구엔 선긋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6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로부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를 두고 공세를 퍼부었다.

관련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이 지사 측은 "국힘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반색하며 대대적 역공을 통해 국면 전환에 나선 모습이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50억원은 원유철 의원의 고문료처럼, 박근혜 정부와 국힘이 성남시 공공개발을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곽 의원이 아들의 퇴직금과 관련해 "이 지사가 그런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준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서는 "국힘이 성남시장이었으면 예정대로 민영개발하고 5천500억원도 다 해먹었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캠프의 대장동TF 단장인 김병욱 의원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곽 의원에 대해 "제3자뇌물죄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제 분명해졌다. 국민의힘 세력이 토건 세력과 손잡고 대장동 사업을 먹잇감으로 삼았고, 이제와 들통날 것을 우려해 적반하장으로 이재명 후보에게 뒤집어씌우려다가 실패한 것"이라며 "명백한 국힘 게이트"라고 규정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 측은 국민의힘이 국정조사·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거듭 선을 그었다.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곽 의원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도 정치 쟁점화를 통해 물타기 하려는 것이다.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면서 "이제 당 지도부도 이번 사안에 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지사 측 인사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SNS에 "화천대유-국민의힘 커넥션이 차츰 밝혀지고 있다. 이게 다 이낙연 덕 아니겠나. 캠프가 축제 분위기일 것"이라고 이낙연 전 대표에게 화살을 돌리기도 했다.

경선 경쟁자인 이 전 대표 측이 해당 사안으로 이 지사를 향해 문제 제기를 이어온 데 대한 지적이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