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4 대책 근거법 시행…"주택공급사업 속도 높인다"

송고시간2021-09-26 11:00

beta

국토교통부는 2·4 대책 때 제시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새로운 주택공급 사업의 법적 근거가 마련돼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신사업을 도입하기 위한 '공공주택특별법', '빈집 및 소규모 주택정비에 관한 특례법'(빈집법),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도시재생법)과 이들 법률의 시행령·시행규칙이 21일 시행됐다.

국토부는 그동안 발표해 온 다양한 도심 주택공급 사업에 대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예정지구 지정 등 법적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2·4 대책 때 제시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새로운 주택공급 사업의 법적 근거가 마련돼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신사업을 도입하기 위한 '공공주택특별법', '빈집 및 소규모 주택정비에 관한 특례법'(빈집법),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도시재생법)과 이들 법률의 시행령·시행규칙이 21일 시행됐다.

공공주택 공급 (PG)
공공주택 공급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공공주택특별법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과 이익공유형 분양주택의 도입 근거를 담았다.

빈집법은 소규모 재개발 사업과 이를 위한 소규모 주택정비 관리지역을 신설했고, 도시재생법은 주거재생 혁신지구의 개념을 정했다.

국토부는 그동안 발표해 온 다양한 도심 주택공급 사업에 대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예정지구 지정 등 법적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그동안 6차례에 걸쳐 56곳 총 7만6천호 규모의 사업후보지를 발표했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으로 이미 17곳(2만5천호)에서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확보했다.

국토부는 이달 말부터 사업계획 2차 설명회와 지구지정 제안을 거쳐 10월 중에는 예정지구 지정을 하는 등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주민동의를 확보한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은 28일 2차 설명회를 열어 주민들에게 용적률 인센티브와 예상 분담금 등을 공개하고, 10월 초에는 연신내역, 도봉구 방학역, 쌍문역 동측 구역들에 대한 2차 설명회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소규모 재개발 지역과 주거재생 혁신지구는 선도사업 후보지를 중심으로 관리계획 수립, 주민동의 확보 등을 거쳐 신속히 지구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사업을 둘러싼 주민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법 시행 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제출한 동의서는 지구지정 과정에서 동의서를 다시 받기로 했다.

동의서를 서면으로 낸 경우 온라인 방식으로 재동의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