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안방' 광주·전남서 첫승…이재명, 누적과반 유지(종합)

송고시간2021-09-25 19:10

beta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순회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근소한 격차로 누르고 첫 승을 따냈다.

지역 순회경선에서 이 전 대표가 선두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전 대표는 25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남·광주 경선에서 득표율 47.1%로 1위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낙연, 0.2%p 진땀승…"더 큰 희망의 불씨 발견"

이재명, 누적득표 52.9% 선두 유지…내일 전북서 '호남 2차전'

이낙연 후보 정견발표
이낙연 후보 정견발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2021.9.25 [공동취재] pch80@yna.co.kr

(서울·광주=연합뉴스) 고상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순회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근소한 격차로 누르고 첫 승을 따냈다.

지역 순회경선에서 이 전 대표가 선두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1~4차 경선에서는 이 지사가 내리 과반 압승을 거뒀다.

이 전 대표는 25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남·광주 경선에서 득표율 47.1%로 1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0.2%포인트 낮은 46.9%의 득표율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4.3%), 김두관 의원(0.9%), 박용진 의원(0.6%) 순이었다.

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전남·광주는 권리당원만 12만6천명 포진한 곳으로, 총 11차례 치러지는 지역순회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혀 왔다.

이 전 대표는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제게 첫 승을 안겨준 광주·전남 시·도민들께 무한히 감사드린다"며 "오늘의 결과를 토대로 더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이 지역에서 4선 의원을 거쳐 전남지사를 지냈다.

이재명 후보 정견발표
이재명 후보 정견발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2021.9.25 [공동취재] pch80@yna.co.kr

누적 득표율에서는 이 지사가 52.9%로, 여전히 과반 선두를 유지했다.

이 전 대표는 첫 40%대 득표에 힘입어 누적 득표율을 34.2%로 소폭 끌어올리며 추격의 불씨를 이어갔다.

다만 누적 득표 격차가 여전히 10만표 이상 벌어진 상황이라 단기간에 역전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추 전 장관은 10.9%로, 10%대 누적 득표율을 유지하며 사실상 3위를 예약했다. 이어 박 의원 1.2%, 김 의원 0.7% 순이었다.

이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광주·전남이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의 정치적 본거지라 제게 상당히 불리할 것으로 예측했다"며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6일 전북에서 '호남경선 2차전'을 연다.

양강 주자인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측은 전북에서도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주자들은 이후 제주(10월 1일), 부산·울산·경남(2일), 인천(3일) 경선을 치른다. 인천에서는 2차 선거인단 투표(2차 슈퍼위크) 결과도 발표된다.

이어 경기(9일)를 거쳐 서울(10일)에서 마지막 경선을 치른다. 누적 과반 득표자는 결선투표 없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