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팔레스타인 수반, "점령세력 이스라엘 1년내 철수하라"

송고시간2021-09-25 16:02

beta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이 이스라엘을 향해 1년 안에 점령지에서 철수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아바스 수반은 24일(현지시간) 사전에 녹화된 유엔 총회 화상 연설에서 이스라엘을 향해 1년 안에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 동예루살렘에서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아바스 수반은 "철수하지 않으면 우리가 1967년에 정해진 국경에 따라 이스라엘을 인정할 이유가 없다"며 "왜 (우리가) 계속 이스라엘을 인정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형사재판소에서 따질 것"…주유엔 이스라엘 대사 "평화 원하면 위협 말아야"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의 유엔 총회 화상 연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의 유엔 총회 화상 연설

[A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이 이스라엘을 향해 1년 안에 점령지에서 철수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아바스 수반은 24일(현지시간) 사전에 녹화된 유엔 총회 화상 연설에서 이스라엘을 향해 1년 안에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 동예루살렘에서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아바스 수반은 "철수하지 않으면 우리가 1967년에 정해진 국경에 따라 이스라엘을 인정할 이유가 없다"며 "왜 (우리가) 계속 이스라엘을 인정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스라엘은 1967년 이집트의 티란 해협 봉쇄와 이스라엘 선박 통항 금지 조치를 계기로 촉발된 3차 중동전쟁에서 이집트, 요르단, 시리아 군대를 6일 만에 격파하고 대승을 거뒀다.

전쟁을 계기로 시나이반도와 수에즈 운하 동쪽 지역, 골란고원 등을 점령한 이스라엘은 점령지 중 일부를 되돌려줬지만,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 동예루살렘은 완충지대로 계속 점령해왔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는 지난 1993년 오슬로에서 팔레스타인의 자치와 이스라엘의 존재를 인정하는 협정에 서명했다.

또 양측은 1995년 2차 협정을 통해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및 요르단강 서안 점령지 반환, 팔레스타인 자치 국가 설립 등에도 합의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점령지 내 군병력 철수, 점령지 반환, 팔레스타인 자치권 확대 등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요르단강 서안 등에 정착촌을 건설, 유대인들을 대거 이주시켜 팔레스타인의 반발을 샀다.

이스라엘이 점령한 요르단강 서안에서 반이스라엘 시위하는 팔레스타인 주민
이스라엘이 점령한 요르단강 서안에서 반이스라엘 시위하는 팔레스타인 주민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갈등 속에 분리 장벽에서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시위가 끊이지 않고 있으며, 이스라엘의 시위 진압과정에서 유혈 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아바스 수반의 이날 경고는 이스라엘이 점령지에서 철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양측이 평화롭게 공존해야 한다는 '두 국가 해법'을 폐기하고 동등한 관계를 요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아바스 수반은 또 이스라엘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 점령 적법성을 따지겠다는 뜻도 밝혔다.

또 그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는 국제사회가 참여하는 중동 평화 회의 소집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길라드 에르단 유엔주재 이스라엘 대사는 "진정으로 평화와 협상을 원한다면 유엔에서 위협과 망상에 가득 찬 최후통첩을 하지는 않는다"며 아바스 수반의 발언을 비판했다.

최근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영토 문제를 관할하는 베니 간츠 국방부 장관과 아이작 헤르조그 대통령이 아바스 수반을 접촉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2014년 중단된 양측의 평화협상이 재개될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최근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자신이 아바스 수반과 만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베네트 총리는 팔레스타인의 이스라엘군 전쟁 범죄 제소와 테러범으로 지목한 사람들에 대한 PA 측의 월급 지급 등을 문제 삼았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