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총리 취임하면 야스쿠니 참배?…고노·노다 "NO"

송고시간2021-09-25 10:23

beta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과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총리 취임 후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5일 마이니치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열린 자민당 총재 선거 온라인 정책 토론회에서 '총리로 취임하면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고노 담당상은 "총리 재임 중 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후임을 꼽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는 고노 담당상, 노다 대행과 함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 등 4명이 입후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카이치 "참배하겠다"…기시다 "시기와 상황 고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후보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후보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고노 다로, 다카이치 사나에, 노다 세이코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과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총리 취임 후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5일 마이니치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열린 자민당 총재 선거 온라인 정책 토론회에서 '총리로 취임하면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고노 담당상은 "총리 재임 중 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노다 대행도 "개인으로서는 참배하지만, 총리·총재라는 공직에서는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후임을 꼽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는 고노 담당상, 노다 대행과 함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 등 4명이 입후보했다.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같은 질문에 "참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시기와 상황을 고려한 후 참배를 생각하고 싶다"며 모호하게 답변했다.

야스쿠니신사는 태평양전쟁 A전범이 합사된 곳으로, 현직 일본 총리의 참배 때마다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는 2차 집권기(2012.12~2020.9)에 한 차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고, 작년 9월 취임한 스가 총리는 재임 중 참배하지 않았다.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행렬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 행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8월 1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을 거쳐 교수형을 당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등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2021.8.15 sewonlee@yna.co.kr

한편, '앞으로 일본에 중요한 국가·지역은 어디가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고노 담당상은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확대해가는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가 중요해진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그는 "호주를 비롯해 가치관을 함께 하는 국가들과 확실히 연계할 수 있느냐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과의 동맹 관계를 어떻게 구축할 것인가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도 "중국과 어떤 관계를 구축하느냐가 큰 과제가 된다"며 "중국과는 이웃 나라고 경제를 비롯해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의 관계를 기축으로 하면서 중국과도 대화하면서 관계를 안정시켜가는 미묘한 조율이 일본 외교에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미일 동맹이 기축인 동시에 호주, 인도, 동남아시아 국가들, 영국, 프랑스 등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노다 대행은 "전후 미일 동맹이 기축이 됐지만, 오늘날은 반드시 '(미국이) 일본을 모두 지켜준다'라는 상황이 아니게 되고 있다"며 "인도·태평양 전략으로 중국, 러시아를 포함해 다양한 국가들과 협력해 우호국을 만들어가면서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질문과 관련해 한국이나 한일 관계를 언급한 후보는 없었다.

한편, 4명의 자민당 총재 후보는 대만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신청에 대해서는 모두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