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세인트루이스, 컵스 더블헤더 쓸어담고 86년 만에 14연승(종합)

송고시간2021-09-25 12:24

beta

미국프로야구(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86년 만에 구단 최다 연승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시카고 컵스와 벌인 7이닝 더블헤더를 쓸어 담았다.

세인트루이스는 1935년 세운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인 14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회 2점 홈런을 친 타일러 오닐(왼쪽)
5회 2점 홈런을 친 타일러 오닐(왼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86년 만에 구단 최다 연승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시카고 컵스와 벌인 7이닝 더블헤더를 쓸어 담았다.

1차전에서 8-5로 이긴 세인트루이스는 2차전에서도 홈런 5방 등 안타 16개를 몰아쳐 12-4로 대승했다.

세인트루이스 파죽의 14연승
세인트루이스 파죽의 14연승

[MLB닷컴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로써 세인트루이스는 1935년 세운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인 14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차전에서 홈런 3방으로만 6점을 뽑았다.

폴 골드슈미트와 타일러 오닐이 각각 시즌 30번째 홈런을 날렸다.

이미 홈런 33개를 친 놀런 에러나도를 포함해 팀에서 홈런 30개를 친 선수가 3명으로 늘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 역사에서 30홈런 트리오가 나온 건 2004년 앨버트 푸홀스, 짐 에드먼즈, 스콜 롤렌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2차전에서도 세인트루이스는 오닐의 스리런 홈런 등 홈런 5방으로 7점을 얻었다.

세인트루이스는 경쟁팀을 멀찌감치 밀어내고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굳혀 포스트시즌 출전 확정을 앞뒀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