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겨 민유라-이튼, 네벨혼 리듬댄스 6위…프리서 올림픽행 도전

송고시간2021-09-24 21:09

beta

한국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간판 민유라(26)-대니얼 이튼(29)조가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리듬댄스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6위에 올랐다.

민유라-이튼 조는 24일(한국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리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38.26점, 예술점수(PCS) 28.53점, 총점 66.79점을 받았다.

이번 대회 아이스댄스엔 4장의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으며, 민유라-이튼이 프리댄스 성적을 합해 상위 4위 안에 들면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출전 자격' 4위와 1.68점 차이

아이스 댄스 민유라-이튼조
아이스 댄스 민유라-이튼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간판 민유라(26)-대니얼 이튼(29)조가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리듬댄스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6위에 올랐다.

민유라-이튼 조는 24일(한국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리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38.26점, 예술점수(PCS) 28.53점, 총점 66.79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2월 ISU 4대륙대회에서 기록한 리듬댄스 개인 최고점(64.38점)을 2.41점 경신한 것이다.

이번 대회 아이스댄스엔 4장의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으며, 민유라-이튼이 프리댄스 성적을 합해 상위 4위 안에 들면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4위를 기록한 독일의 카타리나 뮐러-팀 디크 조(68.47점)와 격차는 1.68점에 불과해 프리 댄스에서 충분히 역전이 가능하다.

올림픽 출전권은 개인이 아닌 국가에 배정되는 만큼 대한빙상경기연맹은 국내 선발전을 치러 올림픽에 나설 선수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다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주관하는 올림픽엔 선수 국적과 팀의 국적이 같아야 해서 미국 국적을 가진 이튼이 한국 대표팀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순 없다.

올림픽 출전권 획득 여부가 결정되는 프리댄스는 26일 새벽에 열린다.

두 선수는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패턴 댄스에서 4차례 키포인트 중 3차례를 맞춰 기본 점수 5.35점과 수행점수(GOE) 1.21점을 획득했다.

이후 패턴 댄스 타입 스텝 시퀀스에서는 민유라가 레벨4, 이튼이 레벨3을 받으며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갔다.

나란히 돌며 이동하는 트위즐에서는 두 선수 모두 레벨4를 획득했다.

낫터칭 스텝시퀀스는 레벨2, 이튼이 민유라를 들어 올리는 고난도 기술, 댄스 리프트에선 레벨3을 받았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