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U+, 디즈니+ 제휴 확정…국내 유일 IPTV·케이블 서비스

송고시간2021-09-26 10:00

beta

월트디즈니 컴퍼니가 11월 한국에 선보이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의 유료방송 서비스 파트너가 LG유플러스로 확정됐다.

LGU+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LGU+와 LG헬로비전은 각각 국내 IPTV와 케이블TV 서비스 중 유일하게 디즈니+를 제공하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바일도 연계…신규 요금제·전용 리모컨 제공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월트디즈니 컴퍼니가 11월 한국에 선보이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의 유료방송 서비스 파트너가 LG유플러스로 확정됐다.

LGU+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협상을 마무리한 양사는 11월 12일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는 디즈니+를 LGU+의 IPTV와 모바일, LG헬로비전의 케이블TV 서비스와 연동한다.

이로써 U+tv와 헬로tv, LGU+ 5G 및 LTE 이용자들은 손쉽게 디즈니+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LGU+와 LG헬로비전은 각각 국내 IPTV와 케이블TV 서비스 중 유일하게 디즈니+를 제공하게 된다.

LGU+는 서비스에 앞서 디즈니+ 제휴 요금제도 선보인다. 서비스 출시 시점에 맞춰 고객들이 LGU+ 서비스와 디즈니+를 한 번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디즈니+ 전용 리모컨을 제작해 콘텐츠 이용 편의성을 강화한다.

고객들은 IPTV 메뉴로 들어갈 필요 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리모컨의 별도 버튼만 누르면 디즈니+를 즉시 이용할 수 있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월트디즈니 컴퍼니가 보유한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한국 구독료는 매달 9천900원 또는 연간 9만9천원으로 결정됐다.

정수헌 LGU+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U+의 미디어 서비스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수요와 미디어 이용 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로 'LGU+ 찐팬'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