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대장동 감옥 갈일' 홍준표에 "제 걱정 접어두시라"

송고시간2021-09-24 17:59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대장동 의혹을 두고 "감옥 갈 일"이라고 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에 대해 "감옥 갈 일이 아니라 상 받을 일"이라며 역공했다.

이 지사는 이날 SNS 글에서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정책으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한 개발 이익을 환수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대한민국 행정사에 남을 모범사례"라며 이같이 응수했다.

이 지사는 "정치는 국민의 이익을 위하는 것이 최우선인데 그렇게 하면 어떻게든 탈탈 털어 감옥 보내야 되는 나라냐"며 "홍준표(의원이)가 대통령인 나라의 국민들은 무엇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냐"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 받을 일…洪은 위험천만한 포퓰리스트, 나라 미래 걱정돼"

홍준표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
홍준표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대장동 의혹을 두고 "감옥 갈 일"이라고 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에 대해 "감옥 갈 일이 아니라 상 받을 일"이라며 역공했다.

이 지사는 이날 SNS 글에서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정책으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한 개발 이익을 환수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대한민국 행정사에 남을 모범사례"라며 이같이 응수했다.

이 지사는 "정치는 국민의 이익을 위하는 것이 최우선인데 그렇게 하면 어떻게든 탈탈 털어 감옥 보내야 되는 나라냐"며 "홍준표(의원이)가 대통령인 나라의 국민들은 무엇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을 향해 "당 대표에 도지사, 국회의원까지 지내셨는데 공공의 권한으로 국민과 도민께 혜택을 드린 사례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어떤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핵 공유를 하겠다는 모습에서는 위험천만한 포퓰리스트의 모습을 본다.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자중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전 국민의 이익에 반하는 부당함이라면 제가 다쳐도, 가야 할 길이 가시밭길이라도 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그러니 제 걱정은 접어두고 공공의 역할과 책무에 대한 성찰에 힘쓰라"고 덧붙였다.

s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D87EC7TKp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