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기부, 중소기업 미국 동부 수출 물류 지원

송고시간2021-09-26 12:00

beta

중소벤처기업부는 우체국 물류지원단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미국 동부 수출을 위한 물류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수출 중소기업은 27일부터 전남 광양항에서 미국 서부 롱비치항까지 해상 운송 및 이와 연계된 내륙운송을 통해 미국 뉴욕까지 물류를 지원받을 수 있다.

중기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은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소비 시즌에 대비해 미국 동부로의 물류 방식을 다양화하고 복합운송을 통한 운임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기부, 우체국 물류지원단 네트워크 활용 중소기업 미국 동부 수출 물류 지원
중기부, 우체국 물류지원단 네트워크 활용 중소기업 미국 동부 수출 물류 지원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우체국 물류지원단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미국 동부 수출을 위한 물류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수출 중소기업은 27일부터 전남 광양항에서 미국 서부 롱비치항까지 해상 운송 및 이와 연계된 내륙운송을 통해 미국 뉴욕까지 물류를 지원받을 수 있다.

중기부는 이를 위해 미국 서안으로 향하는 선적공간 75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 가운데 20TEU를 내륙운송 전용 물량으로 배정한다. 우체국 물류지원단은 내륙 운송 트럭 서비스를 지원한다.

중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해상운임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기업을 지원하고자 지난해 11월부터 60차례에 걸쳐 중소기업 전용 선적 공간 1만2천457TEU를 지원해왔다.

중기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은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소비 시즌에 대비해 미국 동부로의 물류 방식을 다양화하고 복합운송을 통한 운임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