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가자동차 호화생활' 조성은, 1억대 국고지원 미상환"

송고시간2021-09-24 16:56

beta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본인 소유 회사를 통해 억대의 정부 지원금을 빌린 뒤 상환하지 않고 있다고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24일 밝혔다.

국회 산자위 소속 양금희 의원실이 중소벤처기업부 제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조씨는 2015년 4월 '더월드크리에이터스'(현 올마이티미디어)를 통해 7천만원, 같은 해 10월 '팔금황'(현 디플로컴퍼니)을 통해 1억원의 정부 대출을 지원받았다.

양 의원은 "고가의 자동차와 집 등 호화로운 생활을 영위하며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대출금은 수년째 갚지 않는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며 "채권추심 등 정부의 철저한 사후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힘 양금희, 중기부 자료 분석…"채권추심 등 사후조치 필요"

증거자료 든 조성은
증거자료 든 조성은

(서울=연합뉴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9.10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본인 소유 회사를 통해 억대의 정부 지원금을 빌린 뒤 상환하지 않고 있다고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24일 밝혔다.

국회 산자위 소속 양금희 의원실이 중소벤처기업부 제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조씨는 2015년 4월 '더월드크리에이터스'(현 올마이티미디어)를 통해 7천만원, 같은 해 10월 '팔금황'(현 디플로컴퍼니)을 통해 1억원의 정부 대출을 지원받았다.

모두 조씨가 대표로 있는 업체다.

대출 총액 1억7천만원 가운데 조씨는 더월드크리에이터스가 지원받은 창업기업지원자금 일부인 875만원을 상환하고, 약 1억6천만원의 채무가 남은 상태다.

팔금황 채무 1억원에 대해서는 기술보증기금이 지난 2017년 채무를 대신 변제한 뒤 조씨에 대한 채권 추심을 진행 중이라고 중기부는 밝혔다.

이와 관련, 중소벤처기업공단 측은 "상환독촉과 주기적인 재산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현재는 확인 재산이 없어 회수조치를 할 수 없으나, 추가 재산 발견 시 즉시 강제집행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 의원은 "고가의 자동차와 집 등 호화로운 생활을 영위하며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대출금은 수년째 갚지 않는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라며 "채권추심 등 정부의 철저한 사후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