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리두기 단계 내주 발표…"확진자-위중증-치명률 종합 고려"

송고시간2021-09-24 12:27

beta

정부는 내주에 발표할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신규 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위중증률과 치명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방안과 관련해 "코로나19 유행 추이는 조금 더 지켜보면서 분석을 해야 하는데 정부는 유행 확산세가 감소세로 전환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위중증률이나 치명률에 있어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어 예전처럼 확진자 규모만 중시해 유행 상황을 평가하기는 어렵다"면서 "다음 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계부처,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거리두기 조정방안들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확산세 분석해 10월 4일부터 2주간 적용할 거리두기 방안 검토"

사회적 거리두기 (PG)
사회적 거리두기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는 내주에 발표할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신규 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위중증률과 치명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방안과 관련해 "코로나19 유행 추이는 조금 더 지켜보면서 분석을 해야 하는데 정부는 유행 확산세가 감소세로 전환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위중증률이나 치명률에 있어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어 예전처럼 확진자 규모만 중시해 유행 상황을 평가하기는 어렵다"면서 "다음 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계부처,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거리두기 조정방안들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초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면서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내달 3일까지 4주간 연장 시행하기로 했다.

거리두기 단계는 2주마다 새로 결정되는데 이달에는 추석 연휴가 있는 점을 감안해 한시적으로 4주 적용을 결정했다.

내달 4일부터 2주간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는 내주 중 발표 예정이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 수준을 유지하면서 백신 접종을 확대할 경우 확진자 수가 이달 5∼20일 사이 2천300여명으로 정점에 도달한 후 점차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하지만 추석 연휴 여파로 이날 신규 확진자가 2천434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하고, 내주까지도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를 하향 조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온다.

withwi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_SHePEqJE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