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12∼17세도 백신접종…접종 여부에 따른 불이익 없어야"

송고시간2021-09-24 12:20

beta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12∼17세 소아·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학생의 접종 여부에 따라 불이익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12∼17세 백신 접종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기회가 부여될 예정"이라며 "각 학교의 지필·수행평가 등 학교급별 학사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충분한 기간을 부여하고 출결·평가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학사 운영 지원방안을 질병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시도교육감 간담회 하는 유은혜 부총리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시도교육감 간담회 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과 관련한 시도교육감 화상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12∼17세 소아·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학생의 접종 여부에 따라 불이익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12∼17세 백신 접종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기회가 부여될 예정"이라며 "각 학교의 지필·수행평가 등 학교급별 학사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충분한 기간을 부여하고 출결·평가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학사 운영 지원방안을 질병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의 접종 여부에 따라 교내 활동상 불이익이 없도록 챙겨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무엇보다 예방접종은 본인 의사에 따라 시행되는 것이므로 학교에서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도록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교육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질병관리청에 전달할 계획이다.

질병청은 오는 27일 12∼17세를 포함한 4분기 접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