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귀갓길 교통사고 부상자 도우려던 60대 의사 참변

송고시간2021-09-24 09:11

beta

성묘에 나섰던 의사가 교통사고 부상자를 도우려다가 다른 차량에 치여 숨졌다.

24일 진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53분께 진주시 정촌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진주나들목 인근에서 SUV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있던 신고자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보면 이 씨가 의료인의 역할을 다하려다 2차 사고를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빗길 운전 타이어
빗길 운전 타이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성묘에 나섰던 의사가 교통사고 부상자를 도우려다가 다른 차량에 치여 숨졌다.

24일 진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53분께 진주시 정촌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진주나들목 인근에서 SUV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선친 묘소를 찾은 뒤 귀가하다 사고를 목격한 이영곤(61) 씨는 자신의 차량을 갓길에 세우고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의사인 이씨는 부상자가 발생했을 수도 있는 현장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이씨는 차에서 내려 사고 차량 내 탑승자를 살폈고 현장 응급 처치는 불필요한 가벼운 상처만 입은 것을 확인했다.

이어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와 타는 순간 1차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이 씨를 덮쳤다.

그는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있던 신고자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보면 이 씨가 의료인의 역할을 다하려다 2차 사고를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