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6시까지 서울 681명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

송고시간2021-09-23 18:45

beta

목요일인 2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81명으로 중간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역대 최다였던 지난주 목요일(16일)의 625명보다 56명 많고, 전날(22일) 530명보다는 151명이나 폭증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7∼11일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이어가다 14일 808명으로 폭증해 역대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두 빠짐없이'
'모두 빠짐없이'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추석 연휴 뒤 첫 날인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시장에 설치된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종사자들 등이 선제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 시장 관련 집단감염은 전날 확진자 30명이 추가돼 서울 누적 환자만 400명에 이르렀다. 2021.9.23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목요일인 2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81명으로 중간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 중 해외 유입은 2명이고, 나머지 679명은 국내 감염이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역대 최다였던 지난주 목요일(16일)의 625명보다 56명 많고, 전날(22일) 530명보다는 151명이나 폭증했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16일 746명, 22일 645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7∼11일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이어가다 14일 808명으로 폭증해 역대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이후 15∼18일 나흘 연속 700명대였고, 19일에 500명대로 잠시 내려갔다가 20∼22일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추석 연휴 기간 중 21일까지 하루 검사 인원이 3만∼5만명대로 줄었다가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검사 인원이 8만1천599명으로 급증하면서 그 검사 결과가 반영된 23일 확진자가 폭증한 것으로 해석된다.

주요 집단감염에서 추가된 확진자는 송파구 가락시장 86명, 중구 중부시장 14명,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 3명, 강서구 공공기관 1명 등이다. 송파구 가락시장 집단감염의 서울 누적 확진자 수는 486명으로 늘었다.

집단감염으로 관리되지 않는 사례로는 선행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275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경우가 292명이었다.

23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4천502명으로 중간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다음 날인 24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