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 상징조형물 '클라우드' 연말 완공…계획보다 4개월 지연

송고시간2021-09-23 18:08

beta

경북 포항에 체험형 대형 조형물을 조성하는 사업 일정이 애초 계획보다 미뤄졌다.

23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스코는 연말까지 북구 환여공원에 체험형 랜드마크 조형물인 '클라우드(구름)'를 설치해 시에 기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사 중인 포항 환호공원 조형물 '클라우드'
공사 중인 포항 환호공원 조형물 '클라우드'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에 체험형 대형 조형물을 조성하는 사업 일정이 애초 계획보다 미뤄졌다.

23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스코는 연말까지 북구 환여공원에 체험형 랜드마크 조형물인 '클라우드(구름)'를 설치해 시에 기부한다.

시와 포스코는 지난해 9월 클라우드 조형물 설치 계획을 공개할 때 올해 8월까지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형물 공사 현장이 화석산지란 점 때문에 문화재청과 협의하느라 올해 2월 공사를 중단했다가 5월에 재개했다.

환여공원 일대는 화석이 많이 분포된 이암층으로 구성돼 예전부터 화석산지로 알려졌다.

문화재청은 현장을 참관하며 중요 화석이 나오는지 조사하면서 공사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현재 조형물 공정률은 70%로 제 형태를 갖춰가고 있다.

포스코는 다음 달 초까지 설치를 마치고 주변 조경·토목 공사를 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조형물은 가로 60m, 세로 56m, 높이 25m 규모로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을 형상화했다.

길을 따라 걸으면서 환호공원과 포항 풍광을 즐길 수 있다.

시는 대형 구조물인 만큼 법정 구조설계 이상 풍속 기준과 진도 6.3 이상 지진을 견딜 수 있는 내진설계, 난간 높이 120㎝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설계에 반영하도록 했다.

동시 수용인원을 250명 이내로 정하고 기상악화 때 안전장치로 차단기가 작동하도록 했다.

앞서 2019년 4월 포항시와 포스코는 환호공원을 전국적 명소로 만들기 위해 협약한 바 있다.

당시 포스코는 100억원 규모 철강재를 이용해 세계적 작가 조형물을 설치하기로 하고 2019년 9월 독일계 부부 작가인 하이케 무터와 울리히 겐츠를 초빙했다.

작가들은 포항을 3차례 방문해 곳곳을 다니며 각계각층 전문가를 만난 뒤 포항 정체성을 담아 클라우드 조형물을 설계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애초 계획보다는 늦어졌지만, 연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사 중인 포항 환호공원 조형물 '클라우드'
공사 중인 포항 환호공원 조형물 '클라우드'

[촬영 손대성]

공사 중인 포항 환호공원 조형물 '클라우드'
공사 중인 포항 환호공원 조형물 '클라우드'

[촬영 손대성]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