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암사생태공원서 멸종위기 2급 '삵' 발견

송고시간2021-09-24 11:15

beta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삵'이 암사생태공원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삵은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1998년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및 보호야생동·식물로 처음 지정돼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에서 멸종위기종이 잇따라 발견되는 것은 한강 생태숲 조성 등 자연성 회복을 지속해서 추진한 성과"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한강이 지닌 생태적 가치를 복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암사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삵'
암사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삵'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삵'이 암사생태공원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삵은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1998년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및 보호야생동·식물로 처음 지정돼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최근 암사생태공원에서는 어미로부터 독립한 새끼 삵이 물웅덩이 주변에서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해 6월에는 공원의 한강변 목재 데크길에서 배설물이 관찰됐고, 이후 탐방로와 관리사무소 주변에서도 종종 배설물이 확인됐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에서 멸종위기종이 잇따라 발견되는 것은 한강 생태숲 조성 등 자연성 회복을 지속해서 추진한 성과"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한강이 지닌 생태적 가치를 복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